이제는 겨울인가봅니다.. 울긋불긋 단풍잎도 떨어지고.. 나무들은 제몸을 가볍게 만들어 겨울날 준비에 한창이네요~

지난 11월 15일에 열린 '장애와 농업' 다리놓기 공부모임 이야기를 전합니다.

환절기라 감기에 걸린 분들도 많아서인지.. 다소 오붓한 분위기였지요~
우리는 따듯한 꿈뜰의 허브차를 마시면서 수업에 앞서 자기소개와 함께 수업에 대한 기대들을 나누는 시간으로 모임을 시작했습니다.

이어서.. 경기도직업개발연구원에서 해피투게더팜을 맡고 계신 임유신 선생님의 강의를 먼저 들었습니다.
강사님의 일정상 급히 순서를 바꾸어 진행했네요~(미리 연락 못드린 점 양해바랍니다..)

장애와 자립농업을 주제로, 해피투게더팜의 시작과 운영에 대하여 상세하고도 솔직하게 들려주셨습니다. 참석한 분들의 질문도 많았구요, 현실과 앞으로의 과제 등등 여러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가는, 알찬 시간이었습니다.

 


다음으로는 <교사와 학부모를 위한 학교정원 가꾸기>함께 읽기, 그 마지막 시간이었지요. 꿈이자라는뜰 대표일꾼 최문철님(보루)이 진행해주셨습니다. 한 권의 책을 같이 읽는 경험, 어떠셨는지요~^^ 혼자라면 다 못읽을법한 책이기도 했을텐데.. 같이 도란도란 얘기 나누며 읽다보니 우리는 어느새 한 권을 다 읽었네요~



어느덧 짧아진 해는 저물었고.. 근처 식당에서 책거리겸 뒤풀이겸 식사가 이어졌지요.

그리고...
드디어 드디어..! 12월 6일은.. 우리 공부모임의 마지막 시간입니다..!
초록으로 가득한 8월에 시작한 공부모임.. 어느새 겨울눈이 탱글탱글 맺힌 12월을 맞았네요~

마지막 시간에는.. 최문철 선생님과 함께 해외의 장애인 공동체마을에 대한 사례를 알아보고요, 멀리 강원도 정선에서 남기영 선생님(캠프 아라리/정선햇살자연농원 대표)이 오셔서 캠프힐 모델의 국내 적용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주십니다.


개근상에 도전하시는 선생님들이 몇분 계시던데요..^^ 마지막 시간, 기대하세요~ ;)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저는.. 공부모임의 진행과 사진촬영 및 기록을 맡은, 홍동 사는 토마토였습니다. 다음달에 뵙지요..!


찬란한 가을은 어찌나 짧은지요.. 요즘은 바람도 차고 해도 많이 짧아지고.. 부쩍 겨울이 성큼 온듯 하네요~
이곳 농촌의 가을날은.. 이것저것 거두어들이고 갈무리하느라 바쁜 날들의 연속이었네요.. 가을을 맞이하여 지역내에 여러 행사들도 많았고요.. 환절기의 불청객 감기님도 오시고.. 하여, 이제야 뒤늦은 후기를 올립니다..^^* 

지난 10월 18일 열렸던 3번째 모임! 이날 수업이 열리던 밝맑도서관은 마침 갓골난장과 도서관의 날 행사로 들썩이며 분주했지요..
이와달리 우리의 수업은.. 아무래도 10월에는 이래저래 일이 많은 달이라 그런지, 황홀한 날씨였던 그날 수업은 예전에 비해 다소 오붓한 분위기였어요~ :)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은 이날 공부모임에 대한 기대와 짤막한 소개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고요~




이어서.. 꿈뜰 대표일꾼인 최문철(보루 님) 님과 함께 학지사에서 펴낸 <교사와 학부모를 위한 학교정원 가꾸기>를  5장 학교정원 프로그램의 개발 부터 읽었습니다. 최문철 강사님이 준비해온 적정기술, 유니버설 디자인, 퍼머컬쳐 등과 관련한 다양한 참고자료들도 보면서 진행했답니다. 신기하고도 아름다운 정원 아이템들이 대거 등장했지요~ 
마침 밝맑도서관 1층에서 '적정기술'관련 책전시회가 열리고 있던 터라, 쉬는시간에는 책내용을 참고하여 전시회를 둘러보기도 했습니다.



다음으로는 홍화숙(홍성특수교육지원센터장, 특수교육교과연구회, 특수교사) 선생님께서 '장애와 교육-특수교육 적용 사례'를 주제로 이야기나눠주셨습니다~ 홍화숙 선생님은 꿈뜰의 태동 시기에 함께 머리를 맞대셨던 주역이기도 하십니다~ 강의 말미에는 다른 지역의 사례 (김포 새솔학교와 성미산학교 원예수업 활동)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김포 새솔학교의 경우 수업참가생으로 참석하셔서 직접 이야기를 전해주시니 더욱더 생생했지요~ 고맙습니다~ :) 


 
이후 소감을 나눈 뒤 수업을 마쳤고요. 이후 대다수의 참석생 분들이 뒤풀이에 함께 해주셨답니다~^^

그러고보니, 벌써..
 이번 토요일이 네번째 만남이네요~ 최문철님과 함께 <교사와 학부모를 위한 학교정원 가꾸기> 책읽기를 계속 하구요~ 경기도 직업개발연구센터의 임유신 사무국장님이 오셔서 <장애와 자립농업: 장애인직업개발 연구사례 '해피투게더 팜'>에 대해서 이야기 나눠주십니다~ 

그럼.. 다들 감기조심하시구요..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기록,사진: 토마토)


7월 1일 월요일 저녁 7:30 / 밝맑도서관 1층 아고라방


[밝맑도서관 협동조합주간] 첫날 상영작인 <위캔두댓 We can do that> 영화보러가요~


<꿈이자라는뜰>이 가까운 홍동장곡지역 주민들과 단체들에게는 어느덧 익숙한 단체가 되었습니다만, 실제적으로 아직까지는 어디에도 등록되거나 소속되지 않은 비공식적인 단체이지요. 2009년 가을에 시작한 꿈이자라는뜰이 벌써 4년차에 접어들면서, <꿈이자라는뜰>도 이제는 어떤 공식적인 모양의 틀을 갖추어야 할 필요성을 조금씩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난해부터 여러가지 방식을 살펴보던 중에 일단은 '협동조합'이 가장 적합하고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지요. 물론 정말 '협동조합'이라는 방식이 <꿈이자라는뜰>에 적합한 옷인지 세밀하게 살펴보고 또 구체적인 모양을 구성원들과 함께 만들어가야 하는 큰 숙제를 안고 있기도 합니다. 


그 와중에 밝맑도서관에서 [협동조합주간]을 열면서 협동조합에 대한 이해를 한층 높일 수 있는 영화들과 강연을 준비했답니다. 그중에서도 첫날 상영작인 <위캔두댓 We can do that> 영화는 정신장애인들이 주인공이 되는 영화이니 우리 꿈이자라는뜰에게 더욱 소중한 영화가 될 것 같습니다. 일본에서는 후생성이 장애인 관련자들이 꼭 봐야 할 영화로 추천하기도 했다네요. 아무쪼록 학부모님들과 특수교사 선생님들, 주민교사 선생님들께서 깊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영화상영회에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첫날 영화를 보시고 좋으시면 다른 영화와 강연들도 관심있게 살펴봐주세요~


+ 밝맑도서관은 갓골어린이집과 풀무학교생협 사이에 있습니다. (충남 홍성군 홍동면 운월리 368-21)

[한겨레 소개기사] “좋은 영화니 봐줘야한다는 생각으로 봤다가…대박 건졌다”

기사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584592.html


- 2008년 제작 이탈리아 영화 정신장애인 11명이 마루 까는 사업 나서는 이야기

- 조합원 6백명 규모로 성장한 ‘논첼로 협동조합’ 실화 바탕

- “협동조합 책 10권보다 낫다” 조합원들 마음을 열고 신뢰 얻어가는 장면 감동

- “협동조합 와닿지 않으면 이 영화 한편이 딱이에요”



 

  1. 6F 2013.07.29 18:54 신고

    저도 위캔두댓 너무 잘봤습니다. 협동조합에 대한 내용을 알기쉽게 잘만든영화같아요ㅋ
    엮은글로 감상문 엮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