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꿈이자라는뜰 허브데이를 마치고.


동네 이웃 여러분들 덕분에 꿈이자라는뜰 허브데이를 잘 마쳤습니다. 올 해는 오후에 참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에 앞서, 오전에 농장일을 함께 하는 일손나눔 시간을 먼저 가졌습니다. 지난 여름부터 짓기 시작한 흙부대집 쉼터에 황토흙으로 미장하는 일을 함께 했고요, 메리골드로 염색해놓은 손수건을 다림질하고 접어서 띠지포장을 하는 일도 함께 했습니다. 지난 화요일에 학교일정때문에 수업을 미뤄두었던 중등 꽃나무교실 학생들은 로즈마리를 수확했구요, 어린 아이들은 손수건 물들이는데 쓸 메리골드꽃을 수확했습니다. 꿈이자라는뜰 이야기를 전시하기위해 파고라에 게시판을 설치하고, 면사무소에서 텐트도 빌려와서 미리 쳐두었습니다. 흙집벽에 미장을 다 마치자, 메리골드꽃을 재밌게 따던 아이들이 달려와 꽃으로 장식을 해주었습니다. 흙집이 꽃집이 되었습니다. 


오전 9시에 일을 시작하면서, 한분 두분 오실 때마다 속으로 얼마나 고맙고 좋았는지 모릅니다. 일손나눔을 한다고 알리긴 했는데, 올 해 처음 시도하는 일이라 정말로 몇분이나 오실지 알 수가 없었거든요. 그러나 열시쯤 되니 농장이 북적북적해지고, 마음도 이내 풍성하고 넉넉해졌습니다. 


오전 일을 함께 한 식구들과 생미에 가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원래는 꿈뜰에서 식사를 대접하려고 했는데, 어느 분께서 당신이 해줄 수 있는게 따로 없으시다면서 대신 밥값을 내주셨답니다. 식당으로 점심 먹으러 간사이에, 도시락을 싸온 분들은 농장에서 점심을 드시고, 손수건 다림질하는 일을 마저 해주셨습니다. 오후 참시간에 함께 먹을 샌드위치를 준비하는 일도 해주셨구요. 뜰에서는 맥주를, 내포막걸리에서는 막걸리를, 홍동초등학교에서는 떡을, 하늘공동체에서는 샌드위치를 준비해주셨습니다. 


허브데이 본행사는 꿈이자라는뜰 초등 중등학생들의 풍물공연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4년동안 줄곧 함께 풍물을 했던 실력으로, 둘러모인 마을 어른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울려주었습니다. 동네 이웃 주민들, 마을교사들, 학교 선생님들, 아이들의 부모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함께 준비한 음식을 나누고, 삼삼오오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참 정겨워보였습니다. 아이들이 농장에서 마음껏 뛰어노는 모습을 보는 것도 얼마나 좋았는지 모릅니다. 아이들에게 농장이 아늑하고, 안전하고, 친구가 있고, 놀거리가 풍성한 공간이 되어 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장애가 있는, 그리고 없는 친구들이 아무런 구별없이, 거리낌없이 함께 뛰어놀고, 마을 어른들은 이 모습을 따뜻하게 지켜봐주셨지요. 


한쪽켠에선 그동안 수확한 허브차와 허브솔트, 메리골드로 물들인 손수건을 판매하였습니다. 없어서 더 못 팔 정도였지요. 아직 수확해서 말려놓은 차들이 있으니 또 포장해서 선뵈도록 하겠습니다. 후원이웃도 여러분께서 신청해주셨구요, 따로 후원금을 챙겨주신 이웃분들도 계셨습니다.


허브데이도, 꿈이자라는뜰도 역시나 혼자서 하는 일이 아님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하루였습니다. 준비하는 이, 대접받는 이가 따로 있는게 아니라, 함께 준비하고, 함께 즐기는 하루여서 정말 고마웠습니다. 꿈이자라는뜰을 이야기하는 세가지 열쇳말 장애, 농업(농장), 마을이 고스란히 드러난 하루여서 좋았습니다. 부족하고 약하기 때문에 오히려 서로의 넉넉함으로 더욱 풍성하게 채워지는 모습을 보는 하루여서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앞 날을 열어갈 힘을 얻는 하루였습니다. 꿈이자라는뜰 이웃 여러분들은 어떠셨나요?



허브데이 일손나눔시간, 흙미장을 해주시러 가장 일찍 나오신 얼렁뚝딱의 손목수님!


마틴+현주+시나 열씸열씸!


흙바르는 요정^^


정일+한수 꼼꼼하게 잘 발라주셔요~


창구+대훈+정일+현주 날씨 참 좋지요~


구석구석 잘 발라주렴~ (프랑스어로 이야기해주신거지요? ㅋㅋ)


한수+정일+창구+대훈 한두번 발라본 솜씨가 아니세요들^^


인성+한수 열씸열씸 손에 땀나게!


손목+정일+시나 흙미장은 이렇게 하는 것이여~


이담맘. 모자와 옷이 참 잘어울리셔요~딱 흙미장 일꾼일세!


꽃나무교실 수업중: 로즈마리


한수+인성. 꿈이자라는뜰 이야기를 붙이려고요.


병근+프레드+로. 통나무건축에 대해 이야기중 ^^


현주+이담맘. 메리골드 손수건 다림질하는 중.


이담맘+귀라+루시. 다림질하고, 접어서 띠지붙이고.


시나. LOVE!


마틴+현이+도토리샘딸. 꽃같은 아이들.


흙집 & 꽃집.


준표+초중등 풍물공연 시작~


풍물치는 아이들을 바라보시는 이웃들.


꿈이자라는뜰 허브데이의 백미였지요.


꿈이자라는뜰 농장전경은 이렇습니다~

형일+소희+은성. 열심히 수다수다!


영이+영신+루시+원찬+이담맘. 허브차, 허브솔트 판매대.


주환맘+수현+경안+정일+교신+옆집장로님.


뽀윤+상림+도토리+영금. 샌드위치속만들기 대장들.


파고라와 흙부대집 쉼터


주차장이 아니라... 손님이 참 많이 와주셨지요~ ^^


역시나 주차장이 아니었으나... ^^

병근+택기. 아, 진지해라!


민주+형일+소희+룰루. 역시나 열심히 수다수다!


경근+프레드+로. 여기도 수다수다.


치킨트랙터와 꽃닭네.


메리골드가 한창이지요.


지혁+지혁맘


주환+주환맘


주명맘+주명


주명+털보


평화+정희


프레드+시나+로+마틴. 프랑스에서 시작해서 세계여행중에.


놀이터가 따로 없지요!


꿈이자라는뜰 이야기.


들꽃들


메리골드 꽃바구니.


해질무렵에 흙부대집.


손님이 모두 돌아가시고. 고요한 농장.


  1. 수영 2013.10.23 12:51

    감동... 한발 물러서, 출장으로 함께하지 못했는데.. 글을 보니 그 따스한 분위기도 함께한이들의 마음도 충분히 느껴지네. 이런 글은 꿈뜰후원자들에게 보내주면 좋겠다. 애뉴얼리포트가 별건가? 꿈뜰허브데이가 마을의 작은 축제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같아. 작고 소박하고 함께 만들어가고 함께 즐기는 자리 참 좋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