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꽃밭교실(초중) 수업이 원래 화전부쳐먹기였는데, 봄나물 효소 담그기로 바꾸었다가 막상 오늘 비가 와서 꽃모종 옮겨심기로 바꿔서 진행하였습니다. 아이들이 작은 트레이에서 꽃모종을 다치지 않고 잘 빼 낼 수 있을까? 폿트에 옮겨심으면서 흙으로 꽃모종을 다 덮어버리지는 않을까? 처음엔 염려가 되었지만, 곧 쓸데없는 염려였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아주 가끔 폿트에 흙이 부족하게 담기거나 모종 뿌리가 흙 위로 살짝 드러난 경우가 있기는 했지만 처음부터 다시 손을 댄 경우는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의 관찰력이나 손놀림이 의외로 섬세하다는 것을 발견할 때면, 잠깐이지만 '의외'라고 생각했던 제 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꽃모종 옮겨심는 일이 싫타며, 작업이 끝난 폿트를 옮기는 일을 하고싶다는 원찬이에게 하던 일을 조금만 더 하고 일을 바꾸자고 했습니다. 근데 어느새 자기 맘대로 하던 일을 내팽개치고 폿트를 옮기고 있는게 아니겠어요.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내버려 둬야하나, 아니면 하기 싫은 일이라도 조금 더 하게 해야 하나, 선생님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것을 혼내야 하나 잠시 고민하다가 원찬이와 단 둘이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아니 좀 엄하게 이야기를 했으니 혼을 낸 셈이었습니다. 얼굴 표정이 잔뜩 얼어붙어서 말을 못 잇고, 일부러 눈을 안 맞추려는 모습을 보니 제법 많이 무서웠나봅니다. 꽃모종을 딱 하나 만 더 옮겨심고, 그 다음부터 폿트 나르는 일로 바꿔서 하자고 합의하고 잘 마무리지었지만 왠지 마음이 찜찜했습니다.

저녁에 큰 아이가 엄마 말 아빠 말을 안 듣고 고집을 부리다가 결국 혼이 났습니다.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찰싹찰싹 두 대를 맞고는 엉엉 울었습니다. 볼기를 맞은 아이도 많이 아프겠지만, 때린 아빠 마음도 엏제나 그렇듯이 불편하기 그지없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쌓아놓은 끈끈한 관계가 있고, 또 앞으로도 함께 지내면서 서로를 보듬어 갈 시간이 있다는 생각에 불편한 마음을 추스렸습니다. 그러면서 오후에 원찬이를 혼냈던 일이 떠올랐습니다. 다시 생각해보니 여름이의 경우엔 그동안 함께 지내온 오랜 시간과 관계가 있었지만, 원찬이의 경우엔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마음이 찜찜했었나봅니다. 당분간은 원찬이도 그렇고, 다른 아이들도 그렇고, 무섭게 혼을 내야 할 때는 또 혼을 내야 하겠지만 그전에 조금이라도 더 애정어린 신뢰의 관계를 쌓아두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아이들을 무섭게 혼낼 때, 내가 의도한 만큼의 강도와 아이들이 받아들이는 강도가 전혀 다를 수 있다는 생각도 함께 들었습니다.

오전에 전열온상을 만들 때 필요한 왕겨를 홍동정미소에서 구해왔습니다. 어디서 구해올지 막막했는데 장샘에게 여쭈었더니 답이 나왔습니다. 하늬가 차를 가지고 도우러와서 마대자루로 여섯자루나 얻어왔습니다.
    하늬와 함께 초등학교에서 쓸만한 물건도 여럿 챙겨왔습니다.내용은 이렇습니다. 사무용 책상 1개, 의자 8개, 1인용 책상 3개, 사물함3단 3개/2단 2개/1단 1개/옷장 1개, 작은 칠판 1개.  사물함은 문짝을 새로 달아야 하지만 쓸만해 보입니다. 오히려 문짝을 새로 달면 더 보기 좋게 될 것 같습니다. 가져온 사물함중에 3단 사물함 두개와 2단 사물함 하나를 고등부 하우스에 한켠에 설치했습니다. 나머지는 문짝을 달아서 사무실에서 쓸 예정입니다.의자와 책상은 임시로 사무실 옆방에 두었습니다. 하늘공동체 하우스나 고등부 하우스에서든 사무실에서든 더 있어도 쓸모가 있을듯합니다. 다음에가서 의자와 책상을 더 챙겨왔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원예교실에서 할 일은 원래 하늘공동체 하우스에 삽목상을 설치하기 위해 바닥을 잡석으로 평평하게 다지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비소식이 있어서 내일 하기로 했던 고등부 하우스에 전열온상 설치하는 일을 시작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바닥을 얇게 파내고 평평하게 고르는 일을 했습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려서 오늘은 바닥고르는 작업까지만 했습니다.  그래도 사람이 무섭다고 여럿이 달라붙어서 일하다보면 분명히 공간에 뭔가 변화가 생겼습니다. 모두가 달라붙어서 삽질해서 고르고, 밟아 다지더니 네모 반듯한 터가 생겼습니다. 보기가 좋습니다. 잡석다지는 일은 모래로 미루고, 내일은 온상 설치하는 일을 마저 하기로 했습니다.

    낼 모레 쓸 잡석 구하는 일이 쉽지가 않네요. 비싼 것은 아닌데, 구입하는 과정이 간단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학교예산을 사용하다보니 갖춰야 할 증빙서류도 여럿이고, 과정도 어렵습니다. 하지만 필요한 것을 사야할  때 살 돈이 있으니 그것만도 감지덕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들어 그런 생각이 자주 드네요. 한편, 당장 트럭이 없으니 잡석 실어올 차 빌리는 것도 일입니다. 차에 무리가 될까봐 아무에게나 부탁하기도 그렇네요. 이런 상황에서는 의지할데가 전공부밖에 없습니다. 문샘한테 부탁해봐야겠습니다. 어쨌든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 다행입니다. 모레 오전까지 어떻게든 구해놓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삽목상 만드는 일도, 만들 재료 챙기는 것도 막막했는데, 조금씩 길이 보입니다.

    고등부에서 화장실문제로 전화가 왔습니다. 화장실 입구에 아이들이 흙발로 들어가서 많이 더러워졌다고 하네요. 중앙 현관으로 들어가면 많이 소란스러울까봐 일부러 돌아서 들어갔는데, 그게 화근이 되었습니다. 더군다나 내일 창업식이 있어서 물청소까지 해놨는데, 다시 청소 해야 하신다네요. 안그래도 아이들이 화장실에 다녀가면서 더러워진 것을 보고 마음에 걸렸는데, 이미 청소해놓은 줄 알았으면 청소해놓고 올 걸 그랬나봅니다.
    고등부 안쪽 화장실을 사용하려면  현관슬리퍼, 화장실 슬리퍼를 두번 갈아신고 들어가야 하는데, 우리 아이들에게는 그렇게 하는 것이 그리 간단한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번거롭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고등부에 가서 일일이 신발 갈아신는 일에 익숙해지게 해야할지, 비좁고 어둡지만 사무실 아래 화장실을 수리하기 전에라도 눈치 볼 일없이 임시로 써야 할지, 어떤 게 우리 아이들에게 좋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게 단지 편리함과 번거로움의 문제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살다보면 우리 아이들은 어쩔 수 없이 타인 또는 공공의 공간에 들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그 공간을 소유 또는 공유하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지 않게 하는 법을 배웠으면 하는 마음에 그런 생각이 드나봅니다.

+ Recent posts